선관위 "불법촬영 적발, 강력 대응"...불법카메라 탐지·점검

지영란 기자 2024-04-02 09:32:54
지난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0 국회의원 총선거 사전투표일과 투표일 전날인 오는 4일과 9일 투표소 불법 시설물 설치 등에 대해 불법 카메라 탐지 장비를 활용해 최종 확인·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는 사전투표 기간과 투표일에도 탐지 장비와 불법 카메라 탐지 카드 등을 활용해 투표소를 수시 점검할 것을 전했다. 

원칙적으로 투표소 내 모든 촬영은 금지되며, 사고가 났을 때만 참관인이 투표 상황을 촬영할 수 있다. 

따라서 선관위는 사전투표 기간이나 투표일에 투표소 내에서 초소형 카메라 등을 이용해 불법 촬영을 시도, 촬영 사실이 적발되는 경우 고발 등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 

더해 선관위는 이번 총선의 모든 투·개표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돼 부정이 개입될 여지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투·개표 때는 정당·후보자가 추천한 참관인이 감시하고 있으며, 사전투표자 수도 선거통계 시스템에서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또 사전 투표함 보관 상황도 CC(폐쇄회로)TV를 통해 24시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앞선 지난달 29일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 소속 시설에 설치된 사전투표소 등을 일제 점검한 결과 총 26곳에서 불법 카메라로 의심되는 장비가 발견된 바 있다.

사진=픽사베이